본문 바로가기
북미정상회담 취소에…대북주 ‘패닉’
입력 2018-05-25 09:48   수정 2018-05-25 09:54

▲미국의 6월 정상회담이 무산된 여파로 25일 증시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서울 을지로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의 한 모니터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갑작스러운 북미정상회담 취소 소식에 대북 관련주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대북주가 장 초반 일제히 폭락하면서 코스피·코스닥지수도 출렁였다.

25일 오전 9시 1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현대건설은 전날보다 12.30% 급락한 5만9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유일하게 대북 공사 경험을 지녀 대표적인 남북경제협력 수혜주로 꼽히는 종목이다. 현대건설우(-23.02%)는 더욱 낙폭이 크다.

금강산 관광 관련주인 현대엘리베이터는 17.03%, 남북 철도 연결 관련주 현대로템은 19.77% 각각 하락 중이다.

시멘트주도 줄줄이 폭락하고 있다. 현대시멘트(-23.42%), 고려시멘트(-21.40%), 성신양회(-20.66%) 등이 20% 이상 떨어지고 있다. 삼표시멘트(-18.41%), 쌍용양회(-13.50%), 한일시멘트(-7.10%) 등에도 일제히 파란불이 들어왔다.

건설·토목업체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던 남광토건(-21.06%)과 과거 금강산 관광을 담당했던 세일여행사의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일신석재(-21.20%), 개성공단 관련주 좋은사람들(24.24%)도 각각 20% 넘게 급락 중이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확정되면서 테마주를 형성, 가파르게 급등했던 종목이다. 그러나 남북관계 회복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상승분을 반납하는 모습이다.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시 부각하면서 코스피·코스닥지수도 함께 뒷걸음질 쳤다. 오전 9시 35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3.09포인트(-0.53%) 하락한 2452.92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3.21포인트(0.54%) 내린 2452.80에 개장해 한때 2440선까지 후퇴하기도 했다. 코스닥지수는 6.86포인트(-0.79%) 떨어진 866.46을 나타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