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트리온헬스케어, 1분기 매출 1284억 원…작년보다 2배↑
입력 2018-05-24 18:40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해외 영업 및 마케팅, 판매 담당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284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9.7%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84억 원, 순이익은 605억 원으로, 각각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류마티스관절염 등에 쓰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유럽 및 파머징 시장에 대한 판매가 늘어난 가운데 지난해 상반기 유럽시장에 출시한 혈액암 치료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성공적 시장 안착 등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트룩시마’와 ‘허쥬마’에 대한 마케팅 비용 증가와 해외 직접판매 활동 강화에 따른 해외법인 비용이 증가했지만 매출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이익이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올 1분기 매출은 셀트리온의 3개 바이오시밀러가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음을 보여주는 수치"라며 "앞으로 허쥬마의 유럽 내 판매가 더욱 확대될 예정이어서 매출도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