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쇼’ 도티, 유튜버 수입 공개…“19억 뷰, 19억보다 많아”
입력 2018-05-22 18:33

▲도티(왼), 박명수(출처='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33·나희선)가 억대 수입을 밝혀 화제다.

2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에는 도티가 출연해 주요 수입원으로 ‘광고’를 꼽았다.

이날 도티는 “유튜브에서 게임 콘텐츠나 소소한 일상을 콘텐츠화해서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다”라며 “유튜브 검색어 순위에 전체 통틀어 1등”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도티는 현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223만 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누적 조회수 19억 뷰를 기록하고 있다.

도티는 주요 수입에 대해 “콘텐츠 업로드할 때 앞에 나오는 광고”라고 꼽으며 “광고를 건너뛰지 않고 일정 시간 이상 시청하면 광고 수익이 생긴다. 채널의 규모가 커 많은 분들이 찾아주시니 광고형 콘텐츠를 제작하기도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19억 뷰면 1원씩만 줘도 19억이다”라고 놀라워했고 도티는 “정해서 주는 건 아니다. 조회수 1회당 얼마씩 주는데 그거보다 많은 경우가 많다. 조회수당 1원은 아닌 거 같다”리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