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산은·민간 500억 원 규모의 외투펀드 첫 조성

입력 2018-05-21 11:21

지역별로 카라반 행사 열고 투자 애로 해소도

▲연도별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단위 : 억 달러)(산업통상자원부)

정부, 산업은행, 민간이 처음으로 500억 원 규모의 외국인투자 촉진 펀드를 조성한다. 외국 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해 국내 외투 확대의 전기 등을 마련하겠단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외국인투자 카라반’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외국인 투자 유치 촉진펀드 설명회, 지역 소재 주요 외투 기업 간담회, 금융기관과 지역기업 간 1대 1 투·융자 상담회 등으로 진행됐다. 산업부는 부산, 울산, 경남에 있는 기 투자 외투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투자를 이끌고, 신규 투자를 고려하고 있는 외국기업들의 투자의향을 조기에 현실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열었다.

우선 산업부는 정부 100억 원, 산업은행 100억 원, 민간 300억 원 등 총 500억 원 규모의 외투촉진펀드를 조성해 기술력 있는 외투 희망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는 등 외국인 투자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주요 외투 기업 간담회도 연다. 이호준 산업부 투자정책관 주재로 17개 외투 기업의 대표이사 등이 간담회에 참석한다. 간담회에선 한국의 투자환경 재평가, 증액투자 가능성, 투자여건과 정주 여건의 어려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투자정책관은 “그간 신규투자 중심의 외국기업 유치활동에 치중했으나 앞으로 증액투자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도 지역 소재 외투 기업과의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투·융자 상담회에선 9개 금융기관과 지역 소재 기업 간 30여 건의 1대 1 상담이 진행됐다. 금융기관은 기술력 있는 지역 유망기업을 물색하고, 지역 기업은 투자·금융지원을 받을 기회를 모색했다.

산업부는 이번 동남권을 시작으로 8월 충청권, 10월 대경권, 12월 호남권에서

8월 충청권(외투단지 밀착지원·이하 주제), 10월 대경권(수출판로 개척 및 신 성장동력 마련), 12월 호남권(펀드 활용을 통한 사업재편)을 순회하며 카라반 행사를 열 계획이다. 또 산업부·외투 기업, 한국법인·유관기관(지자체 등)과 상시 협의채널을 구축해 애로를 해소하고 투자를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통제 불능이었다"…보잉, 추락사고 737맥스 결함 은폐 의혹
  • 2
    “‘문재인 케어’로 건강보험 재정적자 늘고 고갈 시기 앞당겨져”
  • 3
    9월 원화 실질실효환율 1.78% 급등, 상승률 60개국중 3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