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나의 아저씨’ 종영, 끝은 해피엔딩…이선균‧이지은 ‘평범한 삶 속의 두 사람’
입력 2018-05-17 23:38

(출처=tvN '나의 아저씨' 방송캡처)

‘나의 아저씨’ 이선균과 이지은이 진정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연출 김원석,극본 박해영) 최종화에서는 각자의 삶을 살다 우연히 다시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동훈(이선균 분)은 정희네(오나라 분)의 집을 떠나는 이지안(이지은 분)을 배웅했다. 떠나던 이지안은 “한 번 안아봐도 되냐”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포옹을 마지막으로 이별했다.

이지안이 떠난 뒤 박동훈은 밋밋한 삶을 보냈다. 지안의 안부를 묻는 박기훈(송새벽 분)의 질문에도 “내가 어떻게 아냐”라며 심심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홀로 남은 집에서 TV를 보던 박동훈은 돌연 오열하며 슬픔을 드러내 뭉클함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의 삶을 살았다. 박동훈은 건축 사무소의 대표가 되었고 이지안은 회사원이 되어 수화 자원봉사를 다녔다. 그러던 두 사람이 어느 카페에서 마주쳤다. 서로를 알아본 두 사람은 함께 산책을 하며 여느 때와 다름없는 대화를 나눴다.

박동훈은 “우리 악수 한번 하자”라고 말했고 그의 손을 잡은 이지안은 “제가 밥 살겠다. 아저씨 맛있는 거 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동훈은 사람들과 섞여 살아가는 이지안을 보며 ‘이제야 편안함에 이르렀나’라고 생각했고 이지안 역시 ‘네’라고 속으로 대답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멀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