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서원 성추행 파문, 조재현·오달수 등 'tvN 드라마' 홍역… "굿이라도 해야할 판"
입력 2018-05-17 10:29

▲(왼쪽부터) 배우 이서원, 오달수, 조재현.(이투데이DB 및 연합뉴스)

tvN 드라마가 배우들의 성추행 파문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조재현, 오달수, 이시원 등 올해만 벌써 세 번째다.

16일 배우 이서원의 성추행 및 흉기 협박 소식이 뒤늦게 전해지면서 tvN 새 드라마 '어바웃타임' 측에도 불똥이 튀었다. 첫방송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로 이슈가 불거져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이서원의 하차가 결정됐다. 특히 성추행 소식이 전해진 이날은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를 하루 앞둔 날이었다.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지난달 8일 이서원이 술자리에서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이서원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 여성과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드렸다"고 사과했다.

이서원은 '어바웃타임'에서 뮤지컬 연출자로 분할 예정이었으며 올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한 드라마는 12회까지 촬영이 이미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17일 한 매체에 "이서원은 조연으로 주인공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기에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다"면서도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의 서브 스토리여서 삭제할 수가 없다.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추행 파문 등으로 최근 tvN 드라마는 잇단 난관에 부딪치고 있다. 앞서 조재현과 오달수가 미투 폭로로 각각 드라마 '크로스'와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했다. 조재현은 '크로스' 방영 중 성추행 및 성폭행 폭로가 터졌다. 드라마는 극 중 조재현 분인 정훈을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내용으로 전개, 조재현은 하차했다.

오달수는 이서원의 경우처럼 '나의 아저씨' 방영 전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촬영이 이미 진행되고 있었지만 오달수가 맡은 역할이 매우 컸기에 제작진은 오달수와 협의 후 하차 결정을 내리고 박호산으로 출연 배우를 교체했다.

네티즌은 "같이 진행하고 연기하는 동료분들 소름 끼칠 듯", "배우, 스태프는 무슨 죄", "tvN에서 유독 안 좋은 일이 터지네", "tvN 드라마 마가 낀 듯", "굿이라도 해야 할 판", "tvN 작품성은 좋은데"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