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딸 "복수하러 간다" SNS글 사과 "순간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죄송"
입력 2018-05-16 08:45   수정 2018-05-16 08:48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의 딸이 아버지인 원 지사 폭행과 관련, 자신의 과격한 표현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15일 원희룡 무소속 제주지사 예비후보의 딸은 자신의 SNS에 가족으로서 걱정하는 마음에 경솔하게 행동했다며 사과했다.

앞서 원 씨는 14일 제주시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후보가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이 무대에 올라 던진 계란에 맞고 뺨을 가격당하자 분노하는 글을 올렸다.

원 씨는 원희룡 예비후보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정말 모르겠다"며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며 "아까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텐데라는 생각이더라"라고 밝혔다.

이후 원 씨는 또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아빠 건드리지 마라. 개XX들아 내가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라고 과격한 표현을 써가며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졌고, 원 씨의 태도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원 씨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뒤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순간 경솔했던 감정 표현 죄송하다. 아빠가 걱정됐고 상황도 알 수 없는 가운데 가족으로서 힘든 댓글들을 보고 잠시 흥분했던 것 같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경솔했던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라며 "무엇보다 가족으로서 차분해야 하는데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점 거듭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