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위 “삼성바이오 감리위 속기록 작성”
입력 2018-05-15 15:24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15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감 관련 “감리위원회는 자문기구이므로 속기록을 작성할 의무는 없지만 이번 건에 대해서는 모든 내용을 속기록으로 작성해 남겨두겠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오늘 오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저에게 외부의 목소리를 충분히 경청하되, 중심을 잡고 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이 공명정대하게 이뤄지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 위원장과 증선위원장인 저는 이번 사안의 전 과정을 책임지고 공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투명하고 공정한 회의 운영을 위해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 제척, 충분한 의견 청취 등을 약속한 대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시민단체, 언론 등에서 제기한 이슈를 포함해 모든 쟁점을 살펴보고 이해관계자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위원들이 감리위와 증선위 시스템 안에서 차분하게 안건을 검토하고 치열하게 토론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감리위원 명단을 공개하고 회의 내용의 녹취를 요구했다. 특히 감리위원장인 김학수 증선위원이 2015년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을 역임하며 한국거래소의 상장규정 개정을 주도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감리위 제척을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