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피투게더’ 민유라, 연습 중 뇌진탕 진단 “인생에서 그렇게 아픈 적 처음”
입력 2018-05-11 00:08

▲민유라(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민유라가 뇌진탕 진단을 받았던 사실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서는 피겨스케이팅선수 민유라가 출연해 과거 부상으로 힘겨웠던 시절을 전했다.

이날 민유라는 “첫 시합을 준비하던 때다. 리프트 동작 중 넘어져서 빙판에 머리를 박고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라며 “2주 동안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만 있었다. 우울증도 왔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유라는 “그렇게 아픈 건 내 인생에서 처음 느껴봤다. 차라리 살이 찢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한 민유라는 “지금 앞니도 가짜다. 언젠가 앞으로 떨어진 적이 있는데 앞니가 없더라”라며 “피겨스케이팅은 정말 호흡이 중요하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