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성숙 네이버 대표, 댓글 추가 대책 직접 밝힌다
입력 2018-05-08 15:36
9일 기자간담회 개최…'아웃링크'에 대한 입장 최대 관심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본사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의원들의 항의방문을 받으며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드루킹(필명)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 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네이버가 댓글 관련 추가 대책을 내놓는다. 이번엔 한성숙 대표가 개선책을 발표하며 논란 진화에 나선다. 1차 댓글 정책 변경안 발표에도 비판 여론이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은데다, 드루킹 일당이 네이버에서 댓글 2만여개를 추가로 조작한 혐의가 드러나자 회사 최고경영자가 직접 총대를 맨 것이다.

네이버는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뉴스 및 뉴스 댓글 서비스 관련 기자간담회를 연다고 8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성숙 대표와 뉴스 서비스를 총괄하는 유봉석 미디어서포트 리더(전무) 등 경영진이 참석해 '드루킹 사건'으로 불거진 댓글 조작 논란과 관련해 뉴스편집과 댓글 서비스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달 25일 계정 하나로 같은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는 최대 3개로 줄이고 댓글을 연속해서 달 수 있는 시간 간격을 늘리는 내용의 1차 댓글 개편안을 발표했지만 미흡하다는 평가가 대세였다. 특시 당시 별도의 설명절차나 회견 없이 공식 블로그에 발표문을 올리는 것으로 대신해 성의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번 추가 대책에는 그간 정치권과 시민사회 등이 요구해온 댓글 정렬 기준 변경과 댓글 어뷰징(부정이용) 방지 강화 대책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및 공감ㆍ비공감 제한 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대목은 포털에서 뉴스를 클릭하면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해주는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할지의 여부다.

네이버는 정치권 등의 아웃링크 도입 압박이 거세지자 최근 제휴 언론사 124곳에 공문을 보내 아웃링크 방식의 찬성ㆍ반대 의견을 수렴했다. 구체적인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상당수 언론사는 아웃링크에 대해 '유보'나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