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예슬, 상처 사진 삭제…“사진 마주하는 것이 힘들어”
입력 2018-05-01 20:18

(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자신이 공개한 수술 부위 사진을 삭제했다.

1일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상처 사진은 내릴게요. 올 때마다 마주하는 사진이 힘드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한예슬은 지난달 20일과 23일에 거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지방종 수술 직후 모습과 수술 후 상처가 벌어진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고 심정을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병원 측은 23일 공식입장을 통해 “상처가 조속히 치료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임을 거듭 확인드린다”며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