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 한 달 만에 1000만 원대 회복…오름세 탈까?
입력 2018-04-24 17:15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한 달 만에 1000만 원대를 회복했다.

24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보다 2.97% 오른 1000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1000만 원을 넘긴 것은 3월 22일 이후 약 1달여 만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초 한때 2500만 원을 돌파하며 상승세를 지속했지만, 정부의 경고와 규제 움직임 속에 침체 국면을 맞으며 이달 초 700만 원대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최근 비트코인에 대한 낙관론도 나오고 있다. 미국 벤처투자자 팀 드레이퍼는 비트코인 가격이 4년 내 25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는 최근 캘리포니아 드레이퍼 대학이 주최한 블록체인 행사 연설에서 "비트코인은 2022년까지 현재 가격의 30배 수준에 달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가상화폐 투자전략업체 BKCM의 창립자이자 CEO인 브라이언 켈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가상화폐는 80년대 인터넷처럼 초기 단계에 있지만 앞으로는 굉장한 영향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비트코인은 4년 안에 3000%의 수익을 낼 것"이라고도 예상했다.

한편, 같은 시각 가상화폐 이더리움 가격은 전날에 비해 5.96% 오른 73만7500원, 비트코인 캐시는 9.23% 오른 166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