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이연수, 우비 입고 전 만들기…에너컨 틀었다가 먼지 세례

입력 2018-04-18 00:46

제보하기

▲이연수(왼), 김도균(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이연수와 김도균이 에어컨 먼지에 폭소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3주년을 맞아 시청자에게 요리를 대접하기 위해 연습에 나선 김도균과 이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수는 김도균의 집을 방문해 함께 요리에 나섰다. 이연수는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 김도균에게 재료 손질부터 칼질 등을 가르쳐 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연수는 우비를 입고 요리를 한 탓에 “너무 덥다. 에어컨 좀 켜자. 사우나 하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힘들어했다. 이에 김도균이 에어컨을 틀었지만 청소를 하지 않아 거실 가득 먼지가 날아다녀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넷플릭스, 올해 콘텐츠 구축에 20조 투자…2028년엔 30조"
  • 2
    트럼프, ‘미국 비난’ 이란 최고지도자에 “말조심하라” 경고
  • 3
    [부동산 e!꿀팁] 부동산 중개보수 현금영수증 챙기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2
    토트넘 vs 왓포드, 중계 어디서?…'손흥민 선발 출전'
  • 3
    로또894회당첨번호 '19·32·37·40·41·43'…1등 당첨지역 어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