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김도균‧이연수, 우비 입고 전 만들기…에너컨 틀었다가 먼지 세례
입력 2018-04-18 00:46

▲이연수(왼), 김도균(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이연수와 김도균이 에어컨 먼지에 폭소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3주년을 맞아 시청자에게 요리를 대접하기 위해 연습에 나선 김도균과 이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수는 김도균의 집을 방문해 함께 요리에 나섰다. 이연수는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 김도균에게 재료 손질부터 칼질 등을 가르쳐 주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연수는 우비를 입고 요리를 한 탓에 “너무 덥다. 에어컨 좀 켜자. 사우나 하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힘들어했다. 이에 김도균이 에어컨을 틀었지만 청소를 하지 않아 거실 가득 먼지가 날아다녀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