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靑 "문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예정"
입력 2018-04-16 21:20

문재인 대통령은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한 중앙선관위원회의 위법 판단으로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동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16일 기자들과 만나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기식 금감원장 의혹 검증에서 문제점을 노출한 민정수석실의 책임론이 제기된 데 대해 "맨 처음에 제기된 해외출장 건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했고, 그 부분은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며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한 것이고, 이 부분에 대해 민정 쪽에서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해외 출장과 후원금 부분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 당시에 내용 자체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며 "문제가 불거진 이후 해외출장 부분은 다시 한번 세밀하게 검토한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당이 민정 라인 총사퇴를 요구한 데 대해선 "제가 언급할 게 없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7일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