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당국, 한국GM 협력사 자금난 지원책 마련 착수
입력 2018-04-12 11:13

금융당국이 한국GM의 노사 갈등 여파로 '돈 줄 마른' 협력사들을 위한 자금 지원 방안 마련에 나선다.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문제가 가닥을 잡을 때까지 '한국GM 협력업체 특별 상담 태스크포스(TF)' 가동, 자금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2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은행장 간담회를 열어 자동차산업 생태계 보전을 위해 한국GM 협력업체들에 대한 금융 지원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한국GM 협력업체 특별 상담 TF를 가동, △일방적 신규 대출 기피·대출 상환 △기업어음 할인·외상매출채권 담보 대출 애로 △정책금융 이용 제도개선안 등을 집중 점검키로 했다. 금융위는 한국GM 협력업체 맞춤형 '정책금융·보증·재정지원' 매뉴얼 등을 마련해 다음 주 중 TF를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앞서 현장에서는 한국지엠(GM) 협력사가 시중은행의 대출금 상환 압박과 금융당국의 미흡한 지원 탓에 도산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현재 한국GM의 노사 갈등이 경영 정상화 차질로 이어지면서 수백 곳의 부품 협력업체와 수천 명의 영업사원들이 생존 위협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문제의 핵심은 대외적으로 협력업체에 줘야 할 부품 대금이 막히면서 중소 협력사 소속 직원 14만 명의 일자리가 위협받고 있다는 점이다. 당장 한국GM 부품 의존 비율이 70% 이상인 1차 협력업체 135곳(고용인력 2만4397명)이 직격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1차 협력사들이 2·3차 업체에 발행한 어음 할인이 거부되면 2·3차 업체들이 부도가 나고, 부품공급망 붕괴로 1차 업체들도 연쇄 부도를 맞는 악순환(惡循環)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더욱이 GM본사가 부도 '데드라인'으로 정한 20일이 임박해지면서 부품사 등 협력업체들의 줄도산 위기도 현실화하고 있다. 한국GM 1차 협력업체 301곳 가운데 한국GM 의존율이 50%를 넘는 업체는 154개에 이른다. 한국GM에만 100% 납품하는 업체도 86곳이나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