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성폭행 피해자 A씨,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 썸 주장에 반박

입력 2018-04-05 17:36

제보하기

배우 오달수의 성폭행 피해자 A 씨가 ‘썸’이라는 오달수의 주장에 반박했다.

A 씨는 4일 방송된 OBS ‘독특한 연예뉴스’를 통해 “당시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를 맺었다”라며 “애정이라고는 털끝만큼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A 씨는 1990년대 오달수로부터 여관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에 오달수는 ‘썸’ 관계였다고 반박했고 이에 A 씨는 “학대에 가까운 성관계”였다고 재반박했다.

오달수의 미투 폭로는 A 씨의 댓글로부터 시작했다. 이후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엄지영 씨 역시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고 최근에는 “오달수에게 아직 사과받지 못했다. 여전히 변명 중이다”라고 한탄했다.

계속되는 미투 폭로에 오달수는 2월 28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다. 당시 사과문에서 오달수는 A 씨에게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 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느 시점이든 제가 상처를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총 108명…이태원 클럽발 269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