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 아빠 안 닮았다는 말에 상처…“엄마에게 미안해”
입력 2018-04-04 22:01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김승현의 딸 수빈이 눈물을 흘렸다.

4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아빠 김승현과 함께 패션쇼장을 방문했지만 시종일관 불편한 기색을 보이는 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수빈은 “아빠가 오라고 해서 왔는데 왜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더라. 다른 사람들은 다 바쁜데 저만 덩그러니 있는 게 민폐 같고 계속 쳐다보는 것 같아 신경 쓰이고 이 상황들이 불편했다”라며 “빨리 끝났으면 좋겠고 언제 끝나나 이 생각만 했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수빈은 “아빠랑 안 닮았다는 이야기를 듣는 게 싫다. 다들 아빠가 잘생겼다는데 그럼 나는 못생겼다는 거냐”라며 “아빠를 안 닮았으면 엄마를 닮았다는 건데 내가 그걸 싫어하는 게 엄마에게 미안하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에 김승현은 “아빠로서 큰 혜택을 준 것도 아니다. 그냥 그 현장을 보여주고 싶었을 뿐이다”라며 “수빈이가 그렇게 생각하는 줄은 몰랐다. 사람들은 우리에 대해 모르고 하는 말이지 않냐. 이젠 조금 덜 신경 썼으면 좋겠다”라고 사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