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유럽·중앙아시아 각국,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급부상…아직 남은 3대 과제는
입력 2018-04-04 16:42   수정 2018-04-05 10:22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시민의식 제고·자동화에 대비 등

한국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국가들이 최근 괄목할만한 경제 성장을 하고 있다. 경제 성장의 과도기에 놓여 있다고 여겼던 국가들이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거듭나고 있어 눈길을 끈다.

3일(현지시간) 기고 전문 매체 프로젝트신디케이트에서 시한 솔타노글루 유엔 사무차장은 세계은행(WB)이 최근 발간한 ‘2018년 기업환경평가(Doing Business 2018)’를 인용해 동유럽과 중앙아시아에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0년간 동유럽과 중앙아시아가 공공 부문 개혁 등에 힘입어 급속한 경제 성장을 이루었다”며 “문제는 지속가능성”이라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나라는 아제르바이잔이다. 구소련을 구성한 공화국 중 하나였던 아제르바이잔은 1991년 독립해 풍부한 석유와 천연가스 자원을 무기로 성장했다. 2014년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7600달러(약 805만 원)를 돌파해 중앙아시아 중 국민소득 상위 국가로 발돋움했다. 인프라 투자를 바탕으로 빈곤율도 급격히 낮아졌다. 2002년 46.7%에 달했던 아제르바이잔의 빈곤율은 2014년 5%를 기록했다.

인구 125만 명의 에스토니아도 신생 기업들이 몰려드는 나라다. 1991년 구소련으로부터 독립한 에스토니아는 2001년부터 국가의 모든 행정 처리를 온라인으로 시행했다. 2005년에는 선거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했고, 2014년에는 전자시민권 ‘이레지던시(e-Residency)’를 시행했다.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100유로를 내면 누구나 에스토니아 시민이 될 수 있고, 창업도 할 수 있다. 에스토니아가 ‘스타트업 천국’으로 불리는 이유다.

작년 5월을 기준으로 에스토니아의 스타트업 갯수는 413개다. 인구 10만 명으로 환산하면 31개의 스타트업이 있는 셈인데 이는 유럽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숫자다. 1위는 38개를 기록한 아이슬란드가 차지했고, 2위는 34개를 기록한 아일랜드에 돌아갔다.

벨라루스는 ‘동유럽의 실리콘 밸리’를 꿈꾸고 있다. 제조업에서 IT 산업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는 벨라루스는 IT 비즈니스를 위한 특별 경제 구역도 만들었다. 2005년 특별법에 따라 설립된 ‘벨라루스 하이테크 파크(HIT)’를 세웠다. 작년 3월 기준으로 164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2만7000명 이상의 엔지니어가 근무하고 있다. 2016년 2월 유럽연합(EU)이 5년간에 걸친 벨라루스 대통령과 정치인, 관료들의 제재를 해제하면서 기업 환경도 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2011년 초부터 선거 부정과 야권 탄압을 이유로 EU와 미국은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을 포함한 인사들에 대한 제재를 가했다.

솔타노글루 사무차장은 이들 나라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요건을 완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첫 번째는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정책을 정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제르바이잔의 경우 국가 경제의 큰 부분을 석유와 같은 천연자원에 기대고 있다. 다만 화석 연료 산업에서 창출되는 일자리는 국내총생산(GDP)에 이바지하는 비율보다 적다는 게 문제다. 화석 연료보조금 폐지 등으로 재생에너지 산업의 개발을 독려할 필요가 있다.

두 번째는 다원주의와 인권 등 시민 의식을 높여야 한다는 점이다. 벨라루스의 루카셴코 대통령은 2015년 5선 연임에 성공하면서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라는 타이틀을 지켰다. EU 제재가 해제되긴 했지만, 외국인 투자가 더 활성화되려면 이상적인 시민 사회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솔타노글루 사무차장은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자동화와 인공지능(AI) 등이 노동시장에 가져올 변화를 대비해야 한다. 에스토니아와 벨라루스 모두 정부 차원에서 IT 산업에 주력하고 있다. 제조업, 농업 등 산업이 균형적으로 발전한 선진국보다 더 AI와 자동화 확산에 따른 대량 실업을 고민해야 한다는 의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