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 세종, 황영기·김영호 상임고문 영입
입력 2018-04-04 07:54

▲법무법인 세종 황영기 고문(왼쪽), 김영호 고문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 회장과 김영호 전 한국교통대 총장이 법무법인 세종에 합류했다.

법무법인 세종은 최근 임기를 마친 황 전 회장과 김 전 총장을 상임고문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황 고문은 삼성자산운용 및 삼성증권 사장, 우리금융지주 회장 및 우리은행장, KB금융지주 회장을 지냈다. 2015년 3대 금융투자협회장으로 당선돼 최근 3년 임기를 마쳤다. 임기 동안 초대형 IB 출범을 이끌고 펀드시장 규모를 398조 원에서 540조 원까지 대폭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고문은 1976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충청북도행정부지사, 대통령비서관, 중앙인사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거쳤다. 또 행정안전부 1차관, 대한지적공사 사장, 한국교통대 총장을 역임했다. 중앙과 지방행정은 물론 공기업과 대학을 두루 경험한 행정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세종 관계자는 "세종의 금융, M&A, 행정, 입법 및 사회공헌활동 등의 분야에서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세종에는 금융 전문 그룹, M&A 전문 그룹, 입법 자문 그룹 등이 있다.

세종은 지난해부터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최재유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 주광수 전 바이오의약품협회 부회장, 백규석 전 환경부 기획조정실장, 조병진 보험연수원장, 오태식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 등 비법조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해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