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조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재편, 긍정 평가”
입력 2018-03-29 16:2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9일 현대차그룹이 오너의 현대모비스 지분 매입으로 4개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는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발표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방안에 대한 입장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개별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에 대해서는 주주와 시장이 평가할 일”이라면서도 “공정위에서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개선 노력을 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저의 경우 현대차그룹이 필요한 타이밍에 올바른 의사결정을 내리는 구조라고 생각하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호평했다.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하는 과정에 공정위가 끼친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일축하면서 “공정위가 그런 방식으로 일하면 오히려 그게 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서는 “시장과 사회가 요구하는 바를 삼성그룹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머지않은 시간 안에 삼성그룹 안에서도 바람직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