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직자 재산공개] 국회의원 절반 이상 1억 재산 증가…10억 이상 증가도
입력 2018-03-29 13:52
보석·명품시계·골동품·미술품 신고도 눈길

국회의원 절반 이상의 재산이 지난 1년 동안 1억 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2017년도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287명 가운데 166명인 57.8%가 재산이 증가했다.

재산 증가액 1위는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2756억4061만 원 증가해 2017년 4435억2625만 원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웹젠 주식을 포함한 유가증권 신고액이 1417억8658만 원에서 3753억3273만 원으로 크게 올랐다.

2위는 같은 당 박정 의원이 265억1451만 원으로, 전년 대비 35억2152만 원이 늘었다. 서울 마포의 빌딩을 비롯해 건물에서만 17억6620만 원이 올랐고, 주식도 8억5000만 원이 불었다.

최교일 한국당 의원(31억6024만 원), 같은당 강석호(28억5276만 원), 윤상현(25억9647만 원)이 재산 증가액 상위 5위에 포함됐다.

뒤 이어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 16억7167만 원, 김순례 한국당 의원 16억4530만 원, 같은당 추경호 의원 13억46만 원, 심재권 민주당 의원 12억3980만 원, 민주당 진영 의원 10억9076만 원 등의 재산도 10억 원 이상 증가했다.

반면 재산 감소 폭이 가장 컸던 의원은 김세연 한국당 의원으로, 435억793만 원 줄었다. 유가증권에서만 445억4494만 원이 줄었으며, 김 의원의 재산 신고액은 1123억7739만 원이다.

이어 민주당 신경민 11억9830만 원, 한국당 김무성 의원 11억1371만 원,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 6억4683만 원,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이 5억128만 원의 재산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골동품이나 악기, 보석 등 현물 자산을 신고한 의원들도 눈에 있었다. 박지원 평화당 의원은 3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손혜원 민주당 의원은 롤렉스와 불가리 시계를 각각 2개와 1개, 그리고 2억8180만 원 상당의 골동품을 신고했다.

이찬열 바미당 의원은 첼로(6000만 원), 권석창 한국당 의원은 바이올린(2528만 원)을 재산 목록에 올렸다.

한국당 조훈현 의원은 청전 이상범 화백의 동양화를 포함해 예술작품 4가지를,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은 김종학 화백의 작품을 각각 재산으로 기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