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10년간 GDP 대비 가계부채 25%p 급등…신흥국 가운데 세 번째로 높아
입력 2018-03-25 10:02

10년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신흥국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제금융센터,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전 세계 부채는 233조 달러(약 25경 1873조 원)였다.

선진국이 172조 달러(약 18경 5932조 원), 신흥국이 61조 달러(약 6경 5941조 원)였다.

2007년 3분기 전 세계 부채 162조 달러(약 17경 5122조 원)와 비교하면 10년 만에 71조 달러(약 7경 6751조 원)가 증가했다.

전 세계 GDP보다 부채 증가 속도가 빨랐다. 이 때문에 GDP 대비 부채 규모는 2007년 3분기 278%에서 지난해 3분기 318%로 40%포인트 급등했다.

국제금융센터는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저금리, 양적 완화로 글로벌 부채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 세계 가계부채는 10년간 9조 3억 달러나 늘었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신흥국이 15%포인트 오른 반면 선진국은 6.2%포인트 떨어졌다.

한국은 가계부채 증가 속도에서 상위권에 들었다.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년간 23%포인트 상승했다. 주요 신흥국 18개국 가운데 중국(27%포인트), 태국(24%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오름폭이 컸다.

국제금융센터는 "주요국 금리 인상, 유동성 축소에 따른 차입 여건 악화가 신흥국 기업·가계 채무 불이행으로 이어져 금융 시장이 불안해질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