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장 운영회사 대지개발, 신규자금 빌려 'P플랜'
입력 2018-03-21 15:13
'회원제→대중제' 전환 검토 시 참고사례 될듯

서울회생법원에서 인수합병(M&A)이 아닌 신규자금을 빌려오는 방식으로 초단기 법인회생절차를 진행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

서울회생법원 4부(재판장 정준영 수석부장판사)는 21일 골프장 운영회사 대지개발의 회생절차를 개시하고 P플랜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건은 유안타증권으로부터 신규자금 600억 원을 빌리기로 약속받아 이를 토대로 P플랜을 신청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회원들의 입회보증금 반환 요구 역시 회생절차를 통해 거의 대부분 변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형 프리패키지(Prepackaged plan) 제도로 불리는 P플랜은 기업이 채권자와 협의해 사전계획안을 만들어 회생절차에 들어오는 것으로 워크아웃과 회생절차의 장점을 결합했다. 회생절차 개시 전에 신규자금을 확보하고 시장 복귀를 앞당길 수 있다.

서울회생법원에서 P플랜을 적용한 첫 사례였던 레이크힐스순천의 경우 골프존카운티라는 사전인수의향자를 찾아 신규자금을 확보했다. 대다수 회생사건도 마찬가지다. 영업수익금으로 빚을 갚아나가거나 M&A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금융기관이나 개인으로부터 돈을 빌려오겠다고 하는 사례는 종종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이례적으로 관계인집회 없이 서면결의할 가능성이 높다. 신청할 때부터 채권자 61.1%의 동의를 받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다음달 중순까지 채권자들의 서면결의 의사를 확인한 뒤 5월 중순께는 회생계획안 인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회생법원 관계자는 "조금만 더 의결권을 확보하면 인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데 굳이 많은 채권자를 한 자리에 나오게 해서 집회를 열 필요가 없다"며 "신속한 진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지개발은 경기 양평군 소재 회원제 골프장인 양평 TPC골프클럽을 운영하는 회사다. 골프장 경쟁이 치열해지는 한편 골프인구는 줄고, PF대출 상환에 대한 부담으로 자금난을 겪다 지난 13일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돌파구를 찾는 다른 골프장 운영회사에게도 대지개발이 참고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