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연임, 상서로운 서설" 칭송하더니… 중국 네티즌 수사대 추궁에 "인공눈 인정"
입력 2018-03-19 16:30   수정 2018-03-20 10:11

(AFP/연합뉴스)

시진핑이 중국 국가주석에 재선출된 17일 내렸다던 첫눈이 '인공눈'으로 밝혀졌다.

시진핑 주석이 전인대에서 2970표 만장일치로 국가주석에 재선출된 소식을 전한 중국중앙(CC)TV 등 관영매체들은 17일 내린 눈을 두고 올해 풍년을 알리는 상서로운 '서설(瑞雪)'이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CCTV의 인터넷판 앙시망(央視網)은 평론에서 "약속처럼 서설이 베이징에 내려앉았다"며 시진핑을 향해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개창자이자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의 중국몽을 실현할 항법사, 국가의 조타수, 인민의 영도자"라고 칭송했다.

그러자 중국 네티즌들이 시진핑을 칭송하는 '서설'을 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번 눈이 겨울이 다 지난 3월 중순에야 내린 데다 베이징 일대에 145일간 가뭄이 계속돼 기상국의 사전 예보도 없었던 것.

네티즌들이 '만들어진 눈 아니냐'는 의혹을 계속해서 제기하자 결국 베이징 기상국은 인공눈이었다는 내용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베이징기상국은 웨이보 계정에 올린 한 영상물을 통해 “17일 아침 창핑구 다헤이산 일대에서 인공증설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상국은 시민들의 비난이 쏟아질 것을 우려해 이 게시물의 댓글 창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