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승훈, 은퇴 후 꿈은 주부…“아내가 쉬는 걸 보는 게 좋아”

입력 2018-03-15 00:39

제보하기

▲이승훈(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이승훈이 은퇴 후 꿈으로 주부를 꼽았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영웅들인 이상화-곽윤기-이승훈-임효준 선수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이승훈은 “베이징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 소치 올림픽 때 은퇴하겠다고 했는데 그때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그런 이야기를 했다”라며 “그런데 이번에 평창을 준비하며 더 좋아졌다. 특히 10,000미터를 뛰고 나서 베이징에 꼭 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승훈은 “제가 하는 종목에서 30~35세 선수들이 가장 기록이 좋다”라며 “밥데용 코치는 39살까지 메달을 땄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승훈은 “은퇴 후에 주부가 되는 게 꿈이다. 청소하고 빨래하고 설거지하는 게 좋다”라며 “집안일 하는 게 좋다. 제가 할 때 아내가 쉬는 모습을 보는 게 좋다. 저희 아버지가 저보다 더 심하다. 어머니는 쉬고 계시다. 아버지의 그런 모습을 닮고 싶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정균 6월 결혼, 예비 신부 정민경 누구?…4살 연하의 배우 출신 ‘초혼’
  • 2
    우체국쇼핑, 마스크 한정 판매 소식에 사이트 마비…판매 가격과 구입 시기는?
  • 3
    박해진 전액기부, "코로나19 예방 이렇게 하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강문영, 김정균 재혼 소식에 “나도 두 번 다녀왔다”…이혼 발언에도 쿨한 반응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존엄사’ 무엇? 환자 스스로 치료 중단 가능…시행 2년 만에 ‘8만 명’ 치료 중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