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는형님’ 박진영, 과거 소속사 황당 제안…“박진감으로 개명할 뻔”
입력 2018-03-11 12:50

▲박진영(출처=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박진영이 신인 시절 합격했던 소속사의 황당한 제안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JYP의 수장 박진영과 소속 가수 갓세븐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진영은 신인 시절 합격했던 소속사를 거절한 이유에 대해 “이사님과 사장님 둘에 직원도 없었다. 어쩐지 믿음이 안 가더라”라며 “이사님은 현진영도 있고 ‘박진영’이란 이름이 흔하니 ‘박진감’으로 이름을 바꾸자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진영은 “그런 아이디어를 낸 이사님이 사장님한테 혼날 줄 알았는데 사장님이 오히려 천재인 것 같다며 감동을 받는 거다”라며 “결정적으로 ‘날 떠나지마’가 밋밋하니 ‘마’ 부분에서 울대를 치라는 황당한 제안에 도저히 못 있겠구나 싶어 거절했다”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