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지사, 김지은 정무비서에 보낸 텔레그램…“머하니? 괘념치 마라”
입력 2018-03-05 23:55   수정 2018-03-06 06:45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보낸 ‘텔레그램’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현직 정무 비서인 김지은 씨가 출연해 안 지사에게 8개월 동안 4차례 성폭행당했음을 밝히며 그와 주고받았던 ‘텔레그램’을 공개했다.

이날 김지은 씨는 안 지사가 성폭행 전후로 ‘텔레그램’이라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연락했다고 밝혔다. 특히 텔레그램의 비밀 대화방을 사용했는데 이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자동으로 삭제된다.

김지은 씨는 안 지사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을 걱정하는 것 같았다며 2월 25일 자신을 불러 사과한 뒤 다시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이후 ‘뉴스룸’ 2부에서는 성폭행이 있었던 그날 안 지사가 김지은 씨에게 보낸 텔레그램 대화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이 안에는 “머하니?”, “미안”,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 “괘념치 말거라”, “거기 있니”, “잘 자요” 등 안 지사가 보낸 메시지가 담겼다.

한편 이날의 폭로 이후 안희정 지사는 성관계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강제성은 없었으면 합의하에 이루어진 것이라며 성폭행에 대해 부인했다. 방송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긴급 최고위원회를 진행했고 만장일치로 안희정 충남지사를 출당·제명 조치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