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라드 그룹 멤버인 전 남친, 동의없이 성관계 동영상 찍어"… '미투' 또 나왔다
입력 2018-03-05 14:34

발라드 그룹 남성 리드보컬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미투운동'에 동참했다.

해당 여성은 과거 남자친구인 A씨가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했다고 고백했다. 피해자 B씨는 촬영본이 혹여나 유출될까 봐 오랫동안 우울증에 시달려오다 이제야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알렸다.

5일 SBS funE 보도에 따르면 B씨는 2010년 발라드 그룹 멤버인 A 씨와 교제 당시 동의 없이 몰래카메라를 촬영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영상에는 두 사람의 성관계 장면과 B 씨의 알몸까지 담겨 있엇다.

B 씨는 "알몸 동영상 등 몰래카메라 촬영한 것도 모자라서 휴대전화에 보관하고 있던 걸 들켜서 심하게 다퉜다"며 "이후에도 영상통화를 하자며 수차례 몸 영상을 요구했고 거절하면 지속적인 요구와 압박으로 이어졌다"고 고백했다.

B 씨는 A 씨가 자신의 은밀한 영상을 수차례 찍고 보관해 왔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고, 헤어진 후에도 당시 대처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자책과 영상이 어디서 나돌아다닐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 8년간 우울증약을 복용해야 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B 씨는 둘이 헤어진 뒤 수차례 몰카촬영에 대해 항의를 했지만, 2015년경 한차례 "미안하다"고 말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B 씨는 마지막으로 "이런 일을 가볍게 생각하는 남성들에게 '당신의 쾌락이 나에게는 폭력이었다'고 말해주고 싶었다"며 "비슷한 고민으로 아파하는 여성들에게 오랜 시간 혼자 힘들어하지 말고 부디 드러내고 신고해 반복되지 않도록 해달라 부탁하고 싶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