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자동차 R&D 전문인력 양성…올해 7개 대학으로 확대
입력 2018-03-01 11:00
2017년 4개 대학에서 올해 7개 대학으로 확대ㆍ운영

산업통상자원부는 ‘케이스(CASE) 혁명’(Connectivity, Autonomous, Shared Service, Electric)으로 대변하는 미래 자동차 시대에 우리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미래차 석박사급 연구개발(R&D) 전문인력을 양성한다고 1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9월부터 한양대, 인하대, 충북대, 군산대 등 4개 대학에서 미래차 교육과정을 개설한데 이어, 올해 3월부터 국민대, 경북대, 계명대 등 3개 대학을 추가 선정해 자동차 인력양성을 본격화 한다.

이 프로그램은 미래차 분야에 필요한 인재양성을 위해 기계공학, 전기ㆍ전자공학, 제어공학, 로봇공학, 인공지능, 소프트웨어(SW) 등 융복합 교육과정으로 설계됐다.

민간기업의 전문가가 현장기술을 직접 가르치거나 산ㆍ학협력 프로젝트를 필수적으로 수행하는 등 산ㆍ학 연계형 과정으로 운영하는 점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LG전자 등 40여개 주요 기업들은 우수 R&D 인력 확보를 위해 이번 사업 컨소시엄에 참여, 산ㆍ학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올해는 보다 수준 높은 교육을 위해 완성차ㆍ전장ㆍSW 등의 기업과 1월 15일 인력양성 업무협약을 추가로 체결했다.

산업부는 미래차로 전환기에 민간 기업의 R&D 전문인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참여대학 추가선정, 산학 프로그램 확대 등 교육 프로그램의 양적ㆍ질적 향상을 도모할 방침이다.

아울러 교육과정을 수료한 전문인력이 미래차 분야의 기업에 실제 취업으로 연계되도록 취업 지원활동도 병행하기로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