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룸’ 연극배우 엄지영, 오달수 성추행 추가 폭로…“아이들 위해 실명 인터뷰”
입력 2018-02-27 21:59

(출처=JTBC '뉴스룸' 방송캡처)

연극배우 엄지영이 배우 오달수의 성추행을 추가 폭로했다.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연극배우 엄지영이 인터뷰를 통해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엄지영은 “2000년 가마골(연희단) 사람들과 조인해서 공연을 했었다. 그 공연을 오달수가 보러 왔었다”라며 “조언을 듣고 싶었는데 자기 얼굴이 팔려 있으니 어딜 들어가자는 식으로 이야기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를 모텔로 데리고 갔다. 편하게 이야기하자면서 옷을 벗겨주려고 제 몸에 손을 댔다”라며 “오달수가 화장실에도 따라 왔는데 몸이 안 좋다는 핑계로 험한 일은 피할 수 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엄지영은 “지금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 아이들이 연극을 하면서 나 같은 일을 당하게 되는 것이 싫었다”라며 “내 이름을 공개하지 않으면 없던 일이 될 것 같아서 공개한다”라고 얼굴을 공개하는 이유를 전했다.

한편 오달수 측은 엄지영의 폭로에 대해 “우리도 지금 보도를 접했다. 확인 후에 입장을 밝히겠다”하고 전했다. 지금까지 두 명의 누리꾼이 오달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오달수는 “전혀 그런 일이 없다”라고 강력 부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