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재생에너지 보급ㆍ4차 산업혁명 대응 조직개편

입력 2018-02-27 10:50

제보하기

한국에너지공단은 3월 12일자로 주요 국정과제인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함께 에너지ㆍICT분야의 연계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에너지공단 내 재생에너지 보급 전담기관인 신재생에너지센터를 기존 4개실에서 5개실 1사업단으로 확대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한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수요관리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조직체계는 기존 20실ㆍ1부설기관(4실)ㆍ12지역본부에서 18실ㆍ1부설기관(5실 1사업단)ㆍ12지역본부로 변경된다.

에너지공단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태양광ㆍ풍력 입지제도 개선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ㆍ육성을 추진할 ‘태양광ㆍ풍력 사업단’과 농가태양광 활성화, 국민 대상 금융지원ㆍ홍보를 수행하는 ‘국민참여사업실’을 신재생에너지센터 내에 신설한다. 또한, 지역기능 강화를 위해 전국 12개 지역본부별‘재생에너지종합지원센터’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에너지 통합 플랫폼’ 구축과 에너지관리ㆍICT 기술을 융합한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에너지신산업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안전ㆍ효율 강화를 위한 수입 열사용기자재 제조검사, 에너지공급자의 에너지효율향상을 의무화하는 ‘EERS(Energy Resource Standard)’ 시범시행 등 수요관리분야 조직을 강화한다.

에너지데이터의 공유 자원화가 가능한 에너지 통합플랫폼, 신재생에너지ㆍ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에너지산업과 ICT 기술의 연계로 에너지 효율향상이 가능한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기존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에너지 분야의 융합을 통해 에너지산업의 혁신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전망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국민 소통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신재생에너지와 수요관리 분야 사업과 ICT의 연계를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중랑구 면목동 면목동아남리치카운티 102동 903호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