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여왕' 김연아, 민유라-겜린 '아리랑' 무대 현장서 응원
입력 2018-02-20 13:29

(연합뉴스)

‘피겨여왕’ 김연아가 민유라, 겜린의 아리랑 무대를 직접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김연아는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 댄스 경기를 중앙 관중석에서 관람했다.

김연아는 민유라와 겜린의 무대의 연기를 지켜보며 아낌없는 응원과 격려를 보냈다. 이날 민유라와 겜린은 소향의 ‘홀로 아리랑’을 배경음악으로 혼신의 무대를 펼쳤다. 국제무대에 한국의 미를 한껏 알린 이들의 연기가 끝나자 김연아는 박수로 화답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가 치러지는 현장을 찾아 응원을 펼치고 있다.

16일 윤성빈이 출전한 스켈레톤 경기에도 모습을 드러낸 김연아는 21일 열리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경기에서도 최다빈, 김하늘 등의 기운을 북돋아줄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