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년까지 전국 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
입력 2018-02-18 13:01

사립대 입학금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완전 폐지된다.

교육부는 전국 대학과 전문대 330곳이 입학금 폐지 이행계획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국·공립대는 지난해 8월, 4년제 사립대는 지난해 11월, 전문대는 올해 1월 입학급 폐지를 합의했다.

이행계획을 살펴보면 입학금이 평균(77만3000원) 미만인 4년제 대학 92곳은 올해부터 입학업무 실비(지난해 입학금의 20%)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올해부터 4년 동안 매년 20%씩 감축하기로 했다.

또 입학금이 평균 이상인 4년제 대학 61곳은 실비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5년 동안 매년 16%씩 줄여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없앤다.

전문대 128곳은 실비용(33%)을 제외한금액을 5년간 매년 13.4%씩 줄여나가기로 했다.

국·공립대는 올해 신입생부터 입학금을 전면 폐지한다.

정부는 2021년(4년간 감축) 및 2022년(5년간 감축)까지 입학금의 실비용에 대해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하고 2022년 이후에는 신입생 등록금에 포함하되 해당 등록금만큼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해 학생 부담을 해소키로 했다.

이에 따라 2021~2022학년도 신입생은 실질 입학금 부담이 0원이 되며 3~4년후에는 사립대 입학금이 사실상 폐지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모든 대학이 기존 합의 내용에 따라 입학금 전면폐지 또는 단계적 폐지 이행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