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박재홍, 리허설 중 눈물…한 달 전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에 ‘뭉클’
입력 2018-02-13 23:26

▲박재홍(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박재홍이 아버지 생각에 눈물을 보여 뭉클함을 안겼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노래 대결을 위해 리허설에 나서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재홍은 리허설 중 양수경과 함께 선택한 패닉의 ‘하늘을 달리다’를 부르던 중 눈물을 보여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양수경의 울지 말라는 다독임에도 눈물을 흘렸고 이를 지켜보던 강수지와 김국진 역시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박재홍이 눈물을 흘린 이유는 한 달 전 돌아가신 아버지 때문이었다. 첫 출연 당시만해도 아버지 덕분에 야구 선수가 됐다며 “아버지한테 정말 잘해야겠다”라고 말하던 박재홍이었지만 최근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슬픔을 참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무대에서 내려온 박재홍은 홀로 남은 대기실을 서성이며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안겼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