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오쇼핑, 양호한 실적 모멘텀 지속 전망...목표가↑-현대차투자증권
입력 2018-02-12 08:36

현대차투자증권이 12일 CJ오쇼핑에 대해 올해 양호한 실적 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목표주가를 25만 원에서 26만5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박종렬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별도기준 취급고가 1조319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8% 증가했지만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 늘어난 3121억 원, 영업이익이 14.9% 감소한 419억 원을 기록하는 등 당초 전망치를 밑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급고와 매출액 증가율의 차이가 큰 것은 완전매입 비중 감소와 무형상품의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면서 “채널별로는 TV부문의 취급고 성장률이 견고한 가운데, 모바일과 T커머스 부문의 고성장으로 전체 성장률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상품믹스 조정에 따른 매출총이익률의 하락을 감안해 연간 수익에 대한 예상 역시 낮춰잡는다”면서도 “올해에도 매 분기별 양호한 실적 모멘텀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에 올해 별도기준 취급고는 전년동기대비 10.5% 증가한 4조1346억 원, 영업이익은 13.3% 늘어난 17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T커머스를 중심으로 한 TV부문과 모바일 부문의 고성장과 무형상품(렌탈 및 렌터카)의 호조가 취급고 증가율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영업이익은 수익성 중심의 경영전략과 효율적인 비용통제로 양호한 증가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