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다스·협력사 대표 소환...BBK 투자금 반환 조사
입력 2018-02-11 11:56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BBK 투자금 140억 원 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스와 다스 협력업체 금강 대표를 잇달아 불러 조사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9일 강경호 다스 대표이사를 불러 조사했다. 강 대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코레일 사장을 지냈고, 2009년부터 다스 사장을 맡았다.

검찰은 강 대표를 상대로 BBK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받은 경위와 다스 미국 소송비를 삼성이 대납한 배경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이영배 금강 대표도 불러 조사했다. 이 대표는 2008년 BBK 특검 당시 이 전 대통의 자금관리인으로 지목된 인물로, 이 전 대통령 차명 소유 의혹이 제기된 도곡동 땅 매각자금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