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ㆍ3개 시·도, 미세먼지 저감대책 협의..."오전ㆍ오후 발령 검토"

입력 2018-01-19 20:01

제보하기

환경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가 19일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예보를 오전과 오후로 세분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이날 서울플라자호텔에서 안병옥 환경부 차관,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협의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해 12월 30일 이후 모두 4차례 시행된 비상저감조치의 시행 효과를 점검하면서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공동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우선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조치 발령 때 다음날 초미세먼지(PM-2.5) 예보를 세분화하는 방안이 거론됐다. 현행 하루 단위로 하는 미세먼지 예보를 오전과 오후로 나누자는 것이다.

특히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이처럼 예보를 세분화하기 위해서는 예보의 정확도를 높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비상저감조치 발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예보 정확성을 높이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영세사업자 지원, 배출원 관리 등에 대해 실무 논의도 계속해 저감조치의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아울러 국내 미세먼지 연구가 빈약한 만큼 국내 발생 오염물질의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고 연구기관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중교통 무료 운행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올해 들어 비상저감조치 시행 때마다 시가 관할하는 대중교통을 무료로 운영했으나, 교통량 감소분이 1∼2%밖에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자 실효성 논란에 휩싸였다.

개선해야 한다는 데 3개 시·도와 환경부가 뜻을 같이했다"면서 "다만, 시·도별로 오염원의 여건이 다른 만큼 지역 특성을 고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와 3개 시·도는 실무진 차원에서 개선방안이 마련되면 국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환경부 장관과 3개 시·도지사 회동도 열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G7회의 초청, 기꺼이 응할 것"..."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