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서희, ‘아는형님’ 성공 예감…“자숙+채무+노잼 절실한 사람 총집합”
입력 2018-01-14 16:08   수정 2018-01-14 16:08

(출처=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배우 장서희가 ‘아는 형님’ 성공을 예감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장서희가 출연해 ‘아는 형님’이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전했다.

장서희는 “‘아는 형님’ 1화부터 본 사람으로서 잘 될 줄 알았다”라며 “절실한 사람이 많았다. 절실함은 아무도 이길 수가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장서희는 “호동이와 수근이는 자숙하다 나왔고 상민이는 빚 갚아야 되고 영철이는 재미 좀 있어야 하고 장훈이는 사랑의 아픔을 예능으로 승화시켜야 했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함께 출연한 홍석천은 “처음에는 너무 올드해서 침몰할 줄 알았다. 하지만 너무 똑똑하게도 중간에 바뀌더라. PD가 바뀐 거냐”라고 물었고 멤버들은 “호동이의 생각이 바뀐 거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