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재승, 유시민 ‘암호화폐 미친 짓’ 발언에…“블록체인 잘 모르는 듯”
입력 2018-01-13 14:48

(정재승 교수 트위터 캡쳐)
유시민 작가가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그야말로 광풍”이라며 “미친 짓”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유 작가와 함께 tvN ‘알쓸신잡’에 함께 출연했던 정재승 카이스트 미래전략대학원장이 “유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암호화폐 열풍을 사기로 규정한 유 작가의 발언을 꼬집었다. 앞서 유 작가는 중앙일보와 전화인터뷰에서 암호화폐 관련 논란을 두고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 “그야말로 미친 짓”, “사기”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 작가는 인터뷰에서 “지금 고등학생들까지 (비트코인 등에) 자기 돈을 넣고 있고,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사려들 것”이라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전 세계 사기꾼이 여기에 다 모여있다”며 “지금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내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또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힌 박상기 법무장관 발언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잘 대처할 것”이라며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확정된 게 아니라고 했는데, 저도 보도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 부처 간에 어떤 이견이 있고, 현재 어떤 아이디어를 갖고 이걸 지금 다루고 있고, 지금 어디까지 논의가 됐고 이런 건 정보가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그(정부 혼선)에 대해선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사안과 관련, 투기자본 규제 측면의 관점과 블록체인 산업 진흥 측면의 관점이 상충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주장들(산업진흥)은 다 사기라고 본다”면서 “암호화폐는 경제학적 의미의 ‘마켓’도 아니고, 그냥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블록체인은 공공 거래 장부라고도 불린다. 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기술이다. 기존 금융 회사의 경우 중앙 집중형 서버에 거래 기록을 보관하는 반면, 블록체인은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 내역을 보내 주며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데이터 위조를 막는 방식을 사용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