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e모저모] 직장인 30% 이상,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주식·부동산 투자나 가상화폐 투자나”

입력 2017-12-28 11:06

제보하기

직장인 10명 중 최소 3명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941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1.3%가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들이 가상화폐에 투자한 액수는 1인당 평균 566만 원 수준이었다. 100만 원 미만이 전체의 44.1%로 가장 많았으며 △100만∼200만 원(18.3%) △1000만 원 이상(12.9%) △200만∼400만 원(9.8%) △400만∼600만 원(7.8%)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투자자의 80.3%는 이익을 봤다고 응답했고, ‘원금 유지’와 ‘손실’ 응답 비율은 각각 13.2%와 6.4%였다.

이익률에 대해서는 ‘약 10%’라고 응답한 직장인이 21.1%로 가장 많았다. 이익률 100% 이상이라고 대답한 응답자도 19.4%에 달했으며 이들 평균 수익률은 425% 수준이었다.

가상화폐에 투자한 이유는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는 응답이 5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적은 자본으로 투자가 가능해서(47.8%) △장기적으로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어서(30.8%) △투자 방법이 쉬워서(25.4%) △현실 탈출의 유일한 수단이라고 생각해서(1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네티즌은 가상화폐 투자와 관련해 뚜렷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stor****’은 “가상화폐는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 잘못하다가 한강 간다”라며 우려를 제기했다.

반면 네이버 아이디 ‘fall****’은 “주식에서 가상화폐로 바뀐 것뿐이다. 주식 투자는 괜찮고 가상화폐만 문제라고 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다”고 가상화폐 투자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아이디 ‘bsho****’ 역시 “부동산, 주식, 고수익 펀드는 투자이고 가상화폐는 투기이자 도박이라는 건가. 배 아프면 그냥 배 아프다고 해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피 7개월 만에 최고치...“산타랠리 기대감 커졌다”
  • 2
    미래에셋, 네이버파이낸셜에 8000억 원 투자
  • 3
    한국가스공사, 자회사 코가스 바드라 2413억원 규모 유상감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