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O] 두산 베어스 팬들, 신문 광고로 '에이스' 니퍼트에 감사 인사…"우리 마음속 영구 결번 40번"
입력 2017-12-28 10:33

(출처=중앙일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팬들이 7시즌 동안 팀 '에이스'로 활약한 더스틴 니퍼트(36)에게 신문 광고를 통해 감사를 전했다.

28일 중앙일보에는 '우리 마음속 영구 결번 베어스 40번'이라는 제목과 함께 니퍼트의 사진이 담긴 전면광고가 게재됐다.

팬들은 "선발투수로서 그라운드에 서서 유니폼을 고쳐 입으며 승리를 위한 각오를 다지던 모습. 위기의 순간 삼진처리를 해내고 수비해 준 동료들을 기다리며 그들의 도움도 잊지 않던 모습. 경기 후 피곤함에도 팬들과의 만남을 소중히 하던 그 모습"이라며 니퍼트의 모습을 회상했다.

이어 팬들은 니퍼트에 대해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에게도 야구를 통해 즐거움과 희망을 주던 당신은 푸른 눈의 한국인"이라며 "당신과 함께한 그 모든 순간은 감동이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베어스의 에이스 NO.40 니퍼트! 우리 마음속 영구 결번으로 남겨두겠습니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꼭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며. 니퍼트를 사랑하는 베어스 팬 일동"이라고 말했다.

니퍼트는 2011년부터 올 시즌까지 7시즌 동안 두산 베어스의 선발을 책임졌다. 니퍼트는 185경기를 소화하며 94승 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했다.

하지만 두산 베어스는 니퍼트의 나이와 몸값을 고려해 지난 시즌까지 롯데 자이언츠 소속이던 조쉬 린드블럼(30)과 계약하면서 니퍼트와의 결별을 선택했다.

팬들은 갑작스럽게 퇴출된 니퍼트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신문 광고를 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