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정신과의사, 故 샤이니 종현 유서 속 주치의 비난 "제 동료로 인정할 수 없다"

입력 2017-12-19 15:57수정 2017-12-19 16:26

제보하기

(출처=김현철 정신과의사 트위터)

배우 유아인 경조증 의심 발언으로 눈길을 산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이번엔 故 샤이니 종현 주치의를 비난했다.

김현철 정신과의사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故 샤이니 종현 유서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한 뒤 "저는 그 주치의를 제 동료로 인정할 수 없다"라며 "운동해라, 햇빛쬐라에 이어 최악의 트라우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때는 또 학회차원의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화가 풀리지 않는 듯 "다시 읽어도 너무 화가 난다"며 "총 분량의 3분의 2가 담당 의사를 향한 분노가 가득하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디어클라우드 나인을 통해 공개된 故 종현 유서 속에는 "왜 아픈지를 찾으라 했다. 너무 잘 알고 있다. 난 나 때문에 아프다. 전부 다 내 탓이고 내가 못나서야" "선생님 이 말이 듣고 싶었나요? 아뇨. 난 잘못한 게 없어요" "조근한 목소리로 내 성격을 탓할 때 의사 참 쉽다 생각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눈길을 샀다.

한편 김현철 전문의는 지난 2013년 MBC '무한도전' 노 스트레스 특집에 출연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으로 정형돈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지난달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아인 SNS상 발언을 두고 '경조증'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지난달 30일 성명을 내고 김 전문의에게 유감을 표했다. 협회는 "정신과 진료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문의를 "윤리규정에 따라 조치"해달라고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요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현철 의사는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트윗을 삭제하면서 어제 올려드린 사과 말씀 또한 삭제가 된 듯합니다. 취지 여하를 막론하고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습니다. 너무도 송구하며 모든 책임을 지겠습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