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마드, 故 샤이니 종현에 조롱 '논란'... "종현 유서 감성 오진다" "종현 시신 꺼내 확인해보니…"
입력 2017-12-19 14:31

(출처=워마드)

故 샤이니 종현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는 반면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에서는 고인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표현이 잇따라 등장해 공분을 사고 있다. 워마드 회원은 앞서 故 김주혁에 대해서도 조롱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19일 워마드 게시판에는 종현의 사망에 대한 조롱조의 글이 올라왔다. 한 회원은 "샤이니 종현이 XX했다는 소식을 듣고 헐레벌떡 뛰어왔다"며 "우울증 걸린 거 와꾸(외모) 때문일 듯"이라고 게시했다.

종현의 비보가 전해진 이후 고인의 절친이자 가수 디어클라우드의 멤버 나인은 종현의 유서를 공개했다. 유서에는 종현이 우울증으로 수차례 병원 치료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힘들어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워마드 회원은 이를 언급하며 종현의 외모를 지적한 것.

또 다른 워마드 회원은 "종현이 유서 보고 왔는데 라임도 맞췄다"며 "감성 오진다"는 글을 올렸다.

종현의 신체 일부를 언급하며 조롱하는 발언도 있었다. 한 회원은 "나 영안실에서 일하는 련(워마드 유저들이 서로를 칭하는 은어)인데 (시체) 꺼내서 확인해보니 6cm더라"라고 언급한 것. 이는 '한국 남성 성기의 평균 크기가 6.9cm'라는 한 연구결과를 들어 에둘러 비난한 것.

이 밖에 "연탄 요정은 죽지 않았습니다. 저는 트랜스 연탄 요정이기 때문입니다. 기레기들이 허위 사실을 날리고 있으니 팬분들은 걱정하지 마세요", 샤이니의 대표곡 '산소 같은 너'를 개사한 '연기 같은 너'라는 게시물도 올라왔다.

워마드 회원들은 김주혁의 사망 당시에도 '차가 주혁했다'며 자동차가 뒤집힌다는 뜻의 동사로 고인의 이름을 활용하는가 하면 '한남이니 모욕 당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은 "저런 애들 신상 공개하고 엄벌해야 한다", "고발하기를", "어디 가서 여성 인권 운동한다고 하지 마라", "여자 일베냐", "여자 망신이다", "저런 사람들이 한 가정을 꾸리고 아이 엄마가 될 사실에 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