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경영, '탐사보도-세븐' 하늘궁 실체 보도에 "TV조선, 나를 음해하려다 홍보한 격"
입력 2017-12-14 10:42   수정 2017-12-14 10:50

(출처=허경영 SNS)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하늘궁' 실체 등 자신을 저격한 '탐사보도 세븐' 방송 후 소감을 전했다.

지난 13일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허경영 전 총재에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이후 허경영 전 총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TV조선이 허경영 음해하려다가 홍보를 해주었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허 전 총재는 '대선기간에 찾아오는 뫼비우스의 띠'라는 제목의 사진에서 '허경영이 예언을 함→허경영의 예언들이 모두 적중함→허경영 지지율 급상승→위기를 느낀 정치 세력들이' 등의 주장을 펼쳤다.

한편, 13일 방영된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허경영 전 총재가 어떻게 호화 생활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집중 탐색했다.

그는 '하늘궁'이라 불리는 경기도 양주의 저택에 살며 지지자들을 불러 모은 뒤, 껴안거나 신체 곳곳에 손을 대며 여성들의 가슴은 물론 몸 구석구석을 만지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