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디스플레이, 中 광저우 OLED 공장 가동시 주가상승 전망-하나금융투자
입력 2017-12-08 08:08

하나금융투자는 8일 LG디스플레이에 대해 중국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조공장 가동시 주가 모멘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 4만 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현수 연구원은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에 설립 예정인 8세대 OLED 제조공장(Fab)에 대한 산업자원부의 승인 발표가 임박했다”며 “신설 광저우 Fab의 최대 캐파는 월 6만 장으로 2019년 하반기부터 월 1만6000~2만4000장 규모 양산이 가능할 것이며, 2020년 2분기부터는 월 6만 장도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0인치대, 60인치대 TV 패널 생산에 원장을 각각 절반씩 활용한다고 가정하면 광저우 Fab에서 생산 가능한 대형 OLED 패널 대수는 2020년 기준으로 연간 약 260만 대에 달한다”며 “올해 연간 대형 OLED 패널 예상 공급 대수는 180만 대로 향후 예상 공급 대수는 2018년 280만 대, 2019년 390만 대, 2020년 700만 대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가장 많은 캐파를 광저우 Fab이 담당하게 되므로 공장 설립 승인은 LG디스플레이의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주가 밸류에이션을 관장하는 본질은 OLED 투자 방향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과거 OLED 패널 투자 이슈가 발생했던 때 LG디스플레이의 12개월 주가순자산가치(PBR)는 0.9배를 터치했다.

그는 “주요 고객사의 투자 발표 지연 및 정부의 광저우 Fab 투자 불허 리스크로 현 주가는 2018년 주당순자산(BPS) 가치 대비 0.7배에 머물러 있다”며 “투자 계획 중 일단 광저우 대형 OLED Fab에 대한 리스크가 먼저 해결되면서 멀티플도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