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론에 빠진 이통3사] ‘드론 택배’ 국내엔 규제 산적…상용화 ‘먼 산’
입력 2017-12-04 11:01
中 정부차원 육성 지원에 세계 1위 DJI 이어 화웨이 진출…日도 택배 상용화…국내선 상용화 2022년에나 가능

▲우정사업본부는 지난달 28일 드론을 활용해 득량도 마을회관으로 우편물을 시범 배송했다.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재난 상황과 스포츠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우편물·택배를 배송할 때 드론을 투입하는 게 글로벌 트렌드다. 국내에서도 최근 드론을 활용한 우편물 배달 시연에 성공했지만, 아직 규제가 산적해 상용화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드론 산업이 가장 활발한 국가는 중국이다. 중국은 드론 산업 육성을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어 관련 업체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세계 드론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세계 1위 기업 ‘DJI’에 이어 최근 글로벌 IT 업체인 화웨이까지 관련 사업에 뛰어들었다. DJI가 드론 제품 중심이라면 화웨이는 통신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드론관제 시스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달 화웨이와 전자상거래 기업 징둥닷컴은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2020년까지 ‘드론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화웨이는 앞으로 상공 300m에서도 드론이 대규모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더불어 2020년부터는 글로벌 영공 지역의 30%에 자사 네트워크를 깔겠다는 공격적인 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이미 드론 택배를 시범 운영하는 징둥닷컴은 중국 남서부 쓰촨 성에 드론 택배를 위한 전용 공항 150곳을 짓기로 했다.

일본 국토교통성도 2020년 드론 택배 상용화를 목표로 도심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항공 관련 법 규정 개정에 한창이다.

미국 IT 기업 아마존도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영국 런던 인근 농가에서 팝콘과 TV 셋톱박스를 드론으로 배송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알리바바와 독일 DHL 등도 정부 당국의 허가를 받고 드론 택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국내에선 CJ대한통운과 롯데택배가 각각 드론 택배 상용화를 준비 중이지만 아직 연구 단계에 그치고 있어 해외 업체와 비교하면 걸음마 수준에 그친다.

그나마 최근 우정사업본부를 중심으로 드론 시범서비스가 속도를 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달 28일 전남 고흥 선착장에서 소포와 우편물을 싣고 근처 득량도 마을회관까지 시범 배송을 시연했다.

드론을 띄워 10분 만에 우편물을 배송하는 데 성공했지만 국내에서 드론 택배가 상용화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 드론 운행에 대한 각종 규제 때문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실제 우편물을 매일 드론으로 날릴 수 있는 시점은 5년 뒤인 2022년 정도”라고 말했다.

정부가 드론 규제를 완화하는 추세이지만, 산업에 적용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가 항공안전법을 개정하면서 지난달부터 보험만 가입하면 야간 운행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공항 반경 9.3㎞ 일대와 사람이 밀집한 서울시 같은 대도시는 여전히 드론 비행금지 구역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택배 물동량 70%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법으로는 드론 택배 상용화는 꿈같은 일”이라고 하소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