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편의점서 분신 소동 벌인 50대 남성 결국 숨져…사고 당시 영상도 확산 논란
입력 2017-11-22 08:52

(연합뉴스)

21일 부산 한 편의점에서 분신 소동을 벌인 50대 남성이 결국 병원에서 치료 도중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전 2시 20분께 부산 편의점에서 휘발유를 온몸에 뿌린 뒤 불을 지른 50대 남성 A(53) 씨가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도중 사망했다.

A 씨는 전날 오후 1시 10분께 부산 남구 한 편의점에 휘발유가 든 통을 들고 들어가 업주에게 "5000만 원을 달라"고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놀란 업주는 편의점 밖으로 나가 경찰에 신고했고, 편의점 안에서 문을 잠그고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던 A 씨는 통화 도중 라이터로 불을 질러 불길에 휩싸였다.

경찰이 순찰차에 비치된 소화기로 불을 끄고 A 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3도 화상으로 정도가 심해 목숨을 구하진 못했다.

한편, 온라인 상에선 사고 당시 부산 편의점 밖에서 불이 붙고 경찰이 구조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와 확산하고 있다. 특히 영상에는 몸에 불이 붙은 A 씨의 모습과 화상을 입고 모습을 알아볼 수 없는 형체가 그대로 드러나 충격을 안기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