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배터리굴기' 한국 인력 빼가기 확산 조짐
입력 2017-11-19 10:13
배터리 인력 中 유출 경계령

'배터리 굴기(堀起)'를 외치며 대규모 투자에 나선 중국이 우리나라 배터리 업계 인력을 스카웃하기 위해 고액 연봉을 앞세우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반도체, 전자 분야에서 '한국 핵심 인력 빼내기'로 우리나라와 기술격차를 줄인 중국이 차세대 먹거리인 배터리 분야까지 넘봄에 따라 업계는 물론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주요 배터리업체들은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한국 주요 업체에 소속된 연구개발, 엔지니어 인력을 빼가기 위해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배터리업계 전문 인력 정보를 가진 헤드헌팅 업체가 중국 회사의 용역을 수행하며 국내 인력에 접촉하고 있다"며 "국내 재직 중인 배터리 핵심 인력 중 30~40%가 대상일 것"이라고 했다.

중국 최대 전기차 업체인 비야디(比亞迪ㆍBYD)는 최근 광둥성 선전에서 근무할 한국 배터리 인력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 연봉 외에 성과급, 연말 보너스, 관용차 보조금, 자동차 구입 보조금, 1인용 숙소까지 지원한다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한 완성차 제조업체는 한국에 아예 연구소를 차려놓고 연구개발 인력을 영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가 제시하는 연봉은 대리급 기준 약 1억 원, 차ㆍ부장급은 1억5000만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산업은 반도체나 통신 분야처럼 신기술을 조기에 개발한 뒤 생산 원가를 낮춰야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 한국과 일본을 따라잡아야 하는 중국으로서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들여서라도 고급 인력을 영입해야 하는 셈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