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저스티스 리그'-'7호실', 무서운 예매율 돌풍 예고…'토르:라그나로크, 해피데스데이' 제칠까?
입력 2017-11-15 10:56   수정 2017-11-15 14:03

(출처=영화 '저스티스리그', '7호실' 포스터)

영화 '저스티스 리그', '7호실' 등이 오늘(15일) 개봉하면서 눈길을 끈다.

이날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저스티스 리그'는 오전 10시 5분 기준 예매율 50.8%를 기록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개봉 첫날 예매관객수만 10만7351명이다.

DC의 '저스티스 리그'가 현재 박스오피스 1위인 마블의 '토르:라그나로크'의 돌풍을 잠재울지 주목된다. '저스티스 리그'는 배트맨·원더우먼·아쿠아맨·사이보그·플래시 등 DC코믹스 히어로 군단이 악당에 맞서는 내용의 액션 블록버스터다.

같은 날 개봉하는 한국 영화 '7호실'도 관객을 불러 모으고 있다. '7호실'은 예매율 12.1%로 2위에 올랐다. 신하균과 도경수(엑소 디오)가 주연인 '7호실'은 DVD방의 7호실을 두고 알바생 태정과 사장 두식이 서로 문을 열고 닫기 위해 대결한다는 내용의 블랙 코미디다.

이 밖에 예매율 3위(7.9%)에 오른 '꾼'은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 박스오피스 1, 2위를 다투고 있는 '해피 데스데이'와 '토르'가 여전히 예매율 4위와 5위를 각각 지키고 있어 새로 개봉하는 영화들과의 자리싸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