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 美 재무부 "비트코인, 자금세탁 등 불법 활용 조사 실시"
입력 2017-11-13 10:23

미국 재무부가 비트코인 불법 활용을 막기 위해 이용 현황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재무부 장관은 이달 초 야후 파이낸스(Yahoo Finance)와의 인터뷰에서 "Bitcoin의 불법 사용을 매우 주의 깊게 검토해 다크웹(dark web)으로 흘러가는 자금을 막을 것이다"고 말했다.

다크웹은 일반 검색 사이트로는 찾을 수 없는 암호화된 브라우저를 사용한다. 범죄의 온상으로 불리며 주로 비트코인을 통해 거래가 이뤄진다.

재무부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의 활동과 연관된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FinCEN이 가상 화폐와 관련된 자금 세탁 및 테러 자금 조달 위험 식별, 우선 순위 선정, 해결 방향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비트코인의 국제적인 사용에 대해서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단순히 미국 안의 문제가 아니다"며 "비트코인이 불법 자금 송금에 사용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고 강조했다.

댓글